이희호 "DJ가 의무교육 확대할 때도 반대 있었다 김대중

이희호 "DJ가 의무교육 확대할 때도 반대 있었다"

"왜 부자아이까지 등록금 면제해주냐고 반대"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이 무상의무교육을 중학교까지 확대한 2002년에도 왜 부자아이에게 등록금을 면제해주느냐고 반대하는 이들이 있었다고 이희호 여사가 증언했다.

곽노현 서울시교육감은 17일 민주시민교육 현장체험학습을 위해 연세대 김대중도서관을 찾아 이 여사와 비공개 면담을 한 뒤 "김대중 대통령이 의무교육 기간을 중학교까지 확대할 때도 가난한 학생들만 도와주자는 반대의견이 있었다"는 말을 들었다고 이 여사의 말을 전했다.

곽 교육감에 따르면, 이 여사는 10분 가량 면담한 자리에서 "그때도 가난한 아이들만 등록금을 면제하면 되지 왜 부자 아이까지 해야 되느냐는 주장이 있었다"며 "보편적 교육복지를 확대할 때마다 이런 반대논리가 있었다"고 말했다.

김 전 대통령은 재임 당시인 2001년 초ㆍ중등교육법을 개정해 군 단위 이하 지역에 한해 부분적으로 시행하던 중학교 의무교육을 2002년 광역시를 포함한 전 지역으로 확대해 보편적 복지의 토대를 놓았다.

곽 교육감은 18일 자신의 트위터에 "'의무교육을 중학교까지 확대한 2002년에도, 부자집 아이들까지 왜 등록금을 면제하느냐는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어제 이희호 여사께서 직접 들려주신 말씀입니다"라고 전하며 "그때 중학생을 부모 소득에 따라 편 가르지 않은 게 얼마나 다행인지요"라고 전면 무상급식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김혜영 기자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메모장

Yahoo! blog bad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