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경제자유지수 35위…4계단 하락 경제

올해 한국의 경제자유지수(IEF·Index of Economic Freedom)가 지난해보다 4계단 하락한 35위를 기록했다. 지난해에 전년에 비해 9계단을 뛰어 넘어 세계 179개국 중 31위에 올랐던 기세를 잇지 못하고 뒤로 후퇴한 것이다. 북한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최하위인 179위에 머물렀다.

미국의 월스트리트 저널(WSJ)과 헤리티지 재단이 12일 발표한  2011년 경제자유지수`에 따르면 홍콩이 17년 연속 1위를 차지한 가운데 한국은 마카오(19위)와 대만(25위)에 뒤진 35위를 차지했다.

WSJ와 헤리티지 재단은 지난 95년부터 각국의 재정 건전도와 무역 및 투자에 대한 개방성, 노동규제, 금융정책 등 10개 항목에 걸쳐 자유화 정도를 평가한 뒤 이를 수치화한 경제자유지수로 순위를 정해 매년 초에 발표해 오고 있다. 만점은 100점으로 점수가 높을수록 자유화 정도가 높다.

홍콩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89.1 점을 얻었으며 그 뒤를 87.2점을 획득한 싱가포르가 이었다. 싱가포르는 지난해에 비해 1.1 점 상승했다. 호주가 3위, 뉴질랜드가 4위를 차지했으며 스위스와 캐나다가 각각 5위와 6위였다. 1위부터 6위까지를 `자유`의 범주에 포함시킨다.

심각한 재정난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아일랜드는 지난해 4위에서 3계단 떨어져 7위를 차지했다.

미국과 영국도 지난해에 비해 순위가 약간 떨어지긴 했으나 각각 9위와 16위를 차지, `대체로 자유롭다`는 범주에 들어가 있다.

http://news.mk.co.kr/v3/view.php?year=2011&no=26499

아시아 국가 중에서는 각각 19위와 25위를 기록한 마카오와 대만이 `대체로 자유로운` 그룹에 속하지만 말레이시아와 태국은 각각 53위와 62위로 `다소 자유로운` 그룹에 속했다.

중국은 지난해 140위에서 135위로 5계단 올랐으나 여전히 `대체로 자유롭지 못한` 그룹에 머물러 있다.

몇 년째 최하위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북한은 미얀마 등 하위 32개국과 함께 `압제적`으로 분류됐다.

[뉴스속보부]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메모장

Yahoo! blog bad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