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당선에 되살아나는 DJ 정치


오바마 당선에 되살아나는 DJ

2008년 11월 7일(금) 12:11 [노컷뉴스]

[CBS정치부 김정훈 기자]

미국 오바마 시대의 개막으로 김대중 전 대통령에 대한 관심과 기대도 높아지고 있다.

오바마 집권으로 미국 행정부에 입각할 핵심 인물들과 김 전 대통령 사이가 각별한 관계 때문이다.

우선 오바마와 함께 백악관에 입성하는 조지프 바이든 부통령 당선인은, 김대중 전 대통령이 일군 햇볕정책의 열렬한 지지자로 알려져 있다.

바이든 당선자는 지난 2005년 상원외교위 민주당 간사로서 북핵 청문회가 열릴 때면 부시 대통령은 왜 북한 김정일과 대화를 하지 않느냐면서 햇볕정책만이 북핵문제에 대한 해결책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1980년대 김 전 대통령의 미국 망명 시절 인연을 맺은 바이든 당선인은 가장 존경하는 지도자로 김대중 전 대통령을 꼽고 있을 정도다.

30년 이상 최장수 미국 상원위원직을 수행하며 외교분야 전문가로 정평이 난 그는 지난 2001년 청와대를 방문해 김 전 대통령과 회동했다.

이 자리에서 두 사람은 넥타이를 교환했고, 바이든 당선인은 당시 받은 넥타이를 현재까지 간직하면서 김 전 대통령과의 인연을 지인들에게 영광으로 소개하곤 한다.

국민의 정부 당시 주미대사를 지낸 양성철 고려대 석좌교수는 "햇볕정책의 열렬한 지지자인 바이든은 김대중 전 대통령을 항상 존경하고 있다"며, "이밖에 국무장관 하마평에 오르는 존 케리나 척 헤이글 상원의원도 김 전 대통령과 친분을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 외교소식통도 "DJ와 바이든 부통령 당선인과의 돈독한 관계는 워싱턴 정가에서 널리 알려진 사실이라"고 말했다.

◈ 미 막강파워 '루빈 사단'과도 돈독
현재 차기 미국의 재무장관 후보로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는 인물은, 클린턴 정부 당시 재무장관을 지낸 로런스 서머스 하버드대 교수와 재무부 국제담당 차관을 지낸 티모시 가이스너 뉴욕연방준비은행 총재 등.

그런데 두 사람을 미국 경제정책의 핵심인물로 키우고 발탁한 것은 로버투 루빈 전 재무부장관으로, 그는 이번 입각 대상에 빠져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지만 이들 두 사람을 재무장관에 추천할 정도의 막강 파워를 지난 인물이다.

따라서 오마바 행정부의 미 재무부를 루빈 사단이 장악할 가능성은 매우 높다.

루빈은 지난 97년 12월 미 재무장관으로 대통령 당선자인 김대중씨를 방문해 한국의 IMF 체제와 미국의 지원을 약속했던 인물이다.

루빈은 그 이후 한국을 방문할 때마다 DJ를 찾았으며 지난해 9월 김 전 대통령이 미국을 방문했을 당시에도 김 전 대통령을 극진히 환대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은 지난해 10월 워싱턴 방문 때도 루빈과 만나는 등 두 사람은 한국과 미국을 오가며 교분을 나눠왔다.

이와 관련해 지난 7월까지 주미대사관 공보공사를 지낸 윤석중씨는 "자신이 루빈을 세 번 만났으며 그때마다 김 전 대통령의 안부를 묻고 자신이 가장 존경하는 지도자가 김대중이라고 말할 정도로 김 전 대통령에 대한 존경심과 신뢰가 깊다"고 말했다.

김 전 대통령의 최측근인 민주당 박지원 의원은 "루빈은 자신의 책과 연설 등을 통해 한국이 IMF 외환위기를 빨리 극복한 것은 대한민국 국민의 노력과 김대중 대통령의 탁월한 리더쉽의 결과였다고 강조해왔다"면서 "루빈 사단 내 젊은 보좌진들도 동교동계와 깊은 관계를 갖고 있는 만큼 대화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DJ '이명박 정부' 역할론 대두
이에 따라 미국 진보진영과 새로운 인연 맺기에 나선 이명박 정부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이 어떤 식으로든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해 박지원 의원은 6일 CBS '시사자키 고성국입니다'에 출연해 "김대중 전 대통령과 미국 민주당과는 특별한 관계가 있다"고 말하면서 "오바마 당선자와는 직접 교류가 없지만 미국 민주당의 젊은 세대들과도 굉장한 교류를 하고 있는 만큼 대한민국의 국익과 이명박 대통령의 성공을 위해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대중 전 대통령은 오바마 당선 소식에 "미국민의 위대한 혁명"이라고 평가하며 큰 기쁨을 나타냈다고 박지원 의원이 전했다.

박 의원에 따르면 김 전 대통령은 "자다가도 기쁘다"라고 말하면서 "이 때 한미 관계를 더욱 돈독히 하고 북핵문제를 해결해야 하며, 북한도 이 기회를 놓치지 말고 핵을 포기한 뒤 경제발전과 개방에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report@cbs.co.kr

전세계의 많은 지도자들이 우리 김대중대통령을 존경한다고 하던데..
ㅎㅎ미국의 실세들도 예외는 아니군요...

햇볕정책!!
영원합니다!!!그것만이 최상이고 최선인겁니다!!

그래도 다행입니다.
이맹박과 수구 딴나라당 세력들의 닭짓이 예상되지만...
우리에게 세계적인 지도자 김대중대통령님이 계시고...김대중대통령님을
존경하는 많은 이들이 있어서 말입니다^^

기분좋은 하루입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메모장

Yahoo! blog badge